영화 아바타 10가지 딴지 질문들 (movieline 기사 번역) notmystory

아바타는 정말 대단했다. 영화관에서 돌아와서 대략 만 하루를 유튜브에서 관련 동영상 찾아보고, 어떤 컴퓨터 그래픽스 기술이 들어갔으며, 어떤 모션 캡쳐 기술이 사용되었고, 나비 (navi) 언어는 어떻게 제작된 것이었는지, 관련 CG 회사는 어디어디였는지 등등 링크의 링크를 다 찾아 들어가 보면서 보낸 것 같다. 특히 이 영화에는 나의 세부 전공 분야인 컴퓨터 그래픽스 + Human Computer Interaction 분야의 현주소를 고스란히 잘 반영하고 있기에 보면서도 재미있었고, 보고 나서도 생각해 볼 것이 너무나도 많은 그런 영화였다.  

그렇지만, 지난 5년간 내 삶이란게
눈꼽을 씻고 들여다봐도 아무 이상이 없는 것들의 흠들은 지적해내고, 더 나아가 난도질하며 분석, 해체, 해부하게끔
초특급 훈련을 받았던 터라..(되돌아보면 이게 박사과정이라는게 아닌가 싶다... 주어진 것에 만족하지 말고, 개선점을 끊임없이 발굴해낼 수 있게 사고방식을 바꾸는 과정..) 영화를 보면서 뭐 이런 생각을 끊임없이 했었다.

"Jake Sully 다리를 참 실감나게도 편집해놨군.. 그 사진들을 손질 볼 시간에 150년 후에 휠체어가 어떻게 바뀔지 좀 생각해보고 휠체어나 바꿔놓지..쯔쯔쯔.."

다른 사람들은 어떤 딴지를 걸고 있을 지 궁금하여 웹 써핑을 하던 도중, 사람들의 딴지를 정말 재미있게 (난 어느 세월이 이 정도로 영어를 쓸 수 있게 될까..꺼이꺼이) 써놓은 싸이트가 있어서 재미있는 부분만 번역해놓고 싶어졌다.  

Before we lock ourselves into a coffin-like pod and emerge, moments later, in the 10-foot-tall body of a blue-skinned contrarian ready to swat away a swarm of bioluminescent helicopter bugs because their incessant roto-fluttering is just too damn magical, let’s get this out of the way: We enjoyed Avatar. Greatly. It restored the childlike wonder of the moviegoing experience, we smelled colors and tasted music for hours afterward, etc yada. But this is not to say that upon emerging from our three-hour, $17 ride in our AvaTours host-body we were left two-hundred percent satisfied with everything we’d just experienced. We had questions. Questions that nagged at us a little, even as we spent the rest of that dizzying afternoon trying to plug the business end of our new genitalbraid into an outstretched branch on the Grove Christmas tree, yearning for soul-melding union with whispering, holiday-season moviegoers from eons past. After the jump, we explore some of the issues that will gnaw at our brains until our next viewing of The Titanic Game-Changer That Changed The Game Forever. [WARNING: SPOILERS ABOUND.]

1. Why hasn’t future wheelchair technology advanced at all from our present-day wheelchair capabilities?
Our hero, paraplegic Marine Jake Sully, spends all his non-Na’vi-romping time rolling around in a wheelchair no more sophisticated than one you could pick up at your local Sav-On pharmacy today. No heavy-duty tank treads, mag-lev hovering, not even a simple electric motor. Is Sully just too macho to avail himself of a less self-powered conveyance? Is the future military too cheap (see below) to provide him with something motorized? The most advanced thing about Sully’s chair is its fashion-forward yellow paint job.

"1. 미래의 휠체어 기술이 오늘날의 기술과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왜 그런가? 두다리가 마비된 우리의 용병 제이크 쑬리는 나비 몸체를 조정하지 않을 때는 오늘날 일반 약국에서 구할 수 있는 휠체어와 별 다를 것 없는 평범한 휠체어를 사용한다. 초특급 탱크 바퀴도 없고, 공중 부양 자성도 아니고, 아주 간단한 전기 모터도 없다. 쑬리가 너무 울트라 마초맨이기 때문에 자동 장치들이 너무 우스워서인가? 아니면 미래에는 그에게 모터달린 뭔가를 제공할 수 없을 정도로 군대가 가난해진다는 얘기인가? 정녕 노랑색 페인트가 쑬리 휠체어의 가장 고급 디자인이란 말인가? "
 
Similarly unadvanced aspects of the Avatar future: Persistence of meathead tribal tattoos, cliched Wizard of Oz references, clunky wheels used to scroll hologram maps that otherwise seem to be manipulated through in-the-air gestures.

2. Future military benefits are so bad that a soldier paralyzed in the line of duty can’t afford an operation that could potentially put him back on the battlefield? 
We’re reminded of that perfect line from Thank You For Smoking, where Rob Lowe’s superagent character explains how the power of exposition can effortlessly erase any plausibility problem: “It’s an easy fix. One line of dialogue. ‘Thank God we invented the… you know, whatever device.’” In Avatar, the Whatever Device is the military’s baffling unwillingness to pay for spinal restoration surgery, which conveniently allows Quaritch to hold hostage the possibility of walking again (with his human legs) unless Jake plays ball in the Na’vi’s potential destruction. In the future, your co-payment is genocide.

"2. (위에서도 얘기했지만) 미래에는 군인이 적군과 싸우다가 마비가 되었을 때 다시 전선으로 보낼 수 있을만한 수술을 받을 수 없을 정도로 군대가 가난하단 말인가?
이런 상황에 적용 가능할 '담배를 펴줘서 고마워요" 영화의 대사가 하나 떠오른다. 랍 로이 수퍼 에이젼트는 한 줄의 멋드러진 대사로 어려운 문제가 얼마나 쉽게 해결 될 수 있는지 잘 보여준다. '그건 아주 쉬운 해결책이 있어요.' 자 봐라 한줄 대사가 어떻게 끝나는지. '우리는 잘 아시듯이 어쩌구 저쩌구 기계를 발명해냈거등요' 그런데 아바타에서는 이 어쩌구 저쩌구 기계는 커녕 척추 복구 수술을 말도 안되는 이유로 주저하는 군 당국의 모듭을 보여준다. 그리고 콰리치 장군은 (쑬리가 자기의 다리로) 걸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상황을 인질삼아 제이크에게 나비족을 전멸하는데 동참하게 지시한다. 즉 미래에는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군대 의료 보험 비용이 종족 전멸, 살상이 되는거다"  

3. So, um, isn’t the way they “tame” those technicolor dragons before riding them a little rapey?
The dragon-selection process, as presented in Avatar: The swaggering newcomer struts through a mountainside full of potential flight-mates, trying to select a partner. Once meaningful eye-contact is made with The One, the Na’vi suitor must then wrestle his bucking prey to the ground, force his braid-tentacles to merge with the dragon’s own forcibly exposed synapses, and then coerce it into flight, all while his gang of friends hoots its approval. Disconcerting!

"3. 흠 그런데, 그 테크노 색으로 향연한 드래곤들을 타기 전에 소위 '길들이는' 방법이 약간 강간식 아닌가요? 아바타에서 보여주고 있는 드래곤 선택 과정은 이렇다: 신병들은 공중 파트너를 정하기 위해 으스대며 산 기슭으로 걸어들어간다. "운명의 파트너"와 눈이 맞은 나비 워리어는 저항하는 먹이감을 땅에 때려눕히고, 드래곤의 머리카락 촉수를 시넵시스를 강제적으로 노출시킨다음 본인의 그것과 합방시킨다. 그리고 나면 나머지 갱단 친구들이 승리를 축하하는 환호를 받으며 드래곤을 강제적으로 날게 만든다. 심히 소름이 돋는 일이다.
 
"For much of the movie, the insatiable Na’vi are inserting their sexbraids willy-nilly into every bucking dragon, flower-headed dinosaur and quivering Hometree knothole they encounter."

"뿐만 아니라 영화 전반에 걸쳐서 하나로 부족했던 나비족들은 그들의 머리촉수를 날뛰는 드래곤, 코뿔소처럼 생긴 공룡 그리고 떨고 있던 거룩한 나무 등등 무작위로 닥치는 대로 집어넣는다 (연결시킨다)."

으으으으....정말 미국넘들이 모든걸 성적 뉘앙스로 해석하는 재주는 진짜 뛰어나다. 난 아직 이 경지에까지는 이르지 못했고, 앞으로도 이 경지에 이르지 못하길 바랄 뿐이다...

4. Hey, as long as we’re talking about Na’vi se’x stuff, what’s up with the genital situation? And how do they get it on?
Unclear. For much of the movie, the insatiable Na’vi are inserting their sexbraids willy-nilly into every bucking dragon, flower-headed dinosaur and quivering Hometree knothole they encounter. But when it comes time for Jakesully and Neytiri to finally “choose” each other, and we expect to finally see some hot, braid-in-braid action, they…cuddle. Perhaps we’re supposed to infer that some acrobatic braid-entangling occurred somewhere between the pre-coital fade-out and post-coital fade-in underneath those mood-setting, incandescent boughs. But the Na’vi also wear shame-obscuring loincloths covering the areas where humanoid genitals would traditionally be found, leaving open the possibility that the braids are only for communing with Nature, and they have separate getting-it-on equipment for recreative/procreative activities.

5. It’s not weird to have sexual feelings about the Na’vi, is it?
Obviously, Jim Cameron means to stir up all kinds of uncomfortable interspecies desires with his Sully/Neytiri love story. It seems near-impossible to exit the theater without fantasizing about finding one’s own gigantic, azure-hued supermodel in skimpy nativewear to spoon with underneath a sensually pulsating Mating Tree.

"5. 나비족에게 성적으로 끌리는게 이상한건 아니겠죠?
어짜피 카메론 감독도 그의 (변태적인) 외계인과의 교미 상상의 나래를 쑬리와 니티리의 사랑 이야기로 승화시켰으니까요. 원시인 스타일의 (비키니를 입은) 쭉쭉빵빵 늘씬 호리호리한 거인, 파란색 톤의 수퍼모델과 육감적으로 전율하는 거룩한 나무 밑에서 끌어안는 것을 상상하지 않고 영화관을 나서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나 역시 영화를 보면서, 나비족들이 파란색 피부를 갖고 있다는 것과 꼬리를 가지고 있는 것 이외에는 사실 요즘 현대인이 원하는 체형을 가지고 있지 않은가 하는 생각을 했다. 300센티미터 이상의 신장 (한국에서는 180 이상 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청소년들이 우유를 들통채 들이키는가).. 40-20-40 정도 될 듯한 완변한 라인.. 야수들을 거뜬히 물리칠 수 있는 근력.. 나비족이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호빗+파란피부+고양이 꼬리를 했더라도 제이크 쑬리가 나비족의 삶을 택했을까? 

6. Did Cameron, after shoveling untold millions into the furnace of immersive visual effects, decide it was more cost- effective to license The Lion King score than to commission his own?
Come on, all that was missing was the Na’vi elders thrusting a squirming blue baby into the air as the din of the excited throng below is eventually drowned out by the pounding of drums and tribal chanting on the soundtrack.

"6. 비밀리에 수백만 달러를 엄청난 시각효과에 쏟아 부은 후에, 독자적인 노래를 만드는 것 보다 라이온 킹 노래 라이센스를 사버리는게 더 수월하겠다고 결정했나보져 (라이온 킹이랑 노래나 분위기가 너무 비슷해서..)?"

7. Why does Neytiri look so much like Amanda Seyfried, instead of the performance-captured Zoe Saldana?

7. 왜 니티리가 조이 살다나보다 아만다 세이프레드랑 비슷하게 보일까?

내 눈에는 전혀 비슷해 보이지 않는데, 많은 미국애들이 아만다 세이프레드가 니티리랑 비슷하다고 하더라..
그러거나 말거나..

Definitely got more of a Seyfried than Saldana vibe. Probably the eyes.

(A friend also suggested “young Joan Allen.”)

8. Is “unobtanium” the most groan-inducing name possible for the precious element found on Pandora?
"판도라에서 가장 고귀한 광석 이름이 "얻을수없는돌 (unobtain)" 이란거 신음을 자아내게 하지 않는가 (옥의 티라 할 수 있지 않은가? 좀더 크리에이튀부 할 수 있지 않는가?)"

We also would have accepted “onthenoseium,” “macguffinite,” or “plotadvancium” as substitutes.
"우리는 "on the nose (대박 영화 제작 계획되로 진행되고 있음)-ium" "MacGuffin (영화의 줄거리와 상관없지만 관객들의 흥미를 끌기위한 장치)-nite" "plot advance (줄거리 진행시키기 위한 기작)-ium" 정도의 이름도 묵묵히 수용했을지 모른다"
[Sidenote: We were amused by Giovanni Ribisi’s unobtanium desk toy, which seemed to utilize The Sharper Image’s patented “floating pen” technology.]

9. Doesn’t it seem a little impractical that the American military robo-suits (like the one Quaritch climbed into himself in the climactic battle) need to carry around actual guns, instead of having some kind of weaponry built into its arms?
Even the ostensibly less-futuristic engineers of District 9 grasped this obvious design concept. But in the 23 years since Ripley donned this crude get-up, Cameron’s advanced his exoskeletal vision, probably by stomping around his office in various operable prototypes and terrorizing his employees with mechanically enhanced, bone-crushing bear hugs.

10. Aren’t you exhausted after all this unnecessary, obsessive nit-picking about the Greatest Cinematic Achievement™ of the past quarter-century?
Yeah, a little. OK, back to Photoshopping this Abercrombie and Fitch catalogue we just scanned into the computer so that all the impossibly slim-wasted, nearly flawless human specimens featured therein can be color-altered to Na’viesque physical perfection! Happy Avataring, everyone!

"자 이제 가장 허리가 날씬하고 흠잡을 수 없는 종자들만 아버크롬비 핏치 잡지에서 찾아 컴퓨터에 스캔해서 나비족스러운 색깔로 바꾸러 돌아가겠슴다. 즐 아바타링 (쭉쭉빵빵 미녀 찾아서 포토샵에서 파란색으로 색 입히는 것)입니당~!!"
 
(너무 길어서 굵직 굵직한 부분만 해석했습니다. 궁금한게 있으면 댓글로 물어봐주세용.. 알려드릴께요..)
(영어판을 다 지워버릴까도 생각해봤는데, 나중에 제가 다시 읽을 때 궁금할 것 같아서 지저분하지만 냥냥 붙여놨습니다.)


내가 이잡듯이 링크까지 다 들어가본 웹 링크 두개..


덧글

  • 눈여우 2010/01/01 09:17 # 답글

    3번은 저도 강하게 느낀 거라서... 굳이 섹슈얼한 방향으로 해석하지 않더라도 '교감을 해! 교감을 하란 말이야!' 라고 하는 것치고는 너무 일방적으로 덮치는 뉘앙스가 강했습니다. 이건 교감이라기보다는 조교죠 -_-;
  • 몽키 2010/01/01 11:11 #

    아.. 생각해보니 그렇군요. 하긴 동물들과 교감을 하지 않고 강제적으로 고삐를 물린 듯한 색깔이 날 수도 있겠군여. 전 아마 쑬리가 어떤 드래곤을 선택할 지 너무 궁금하여그 길들이는 방식에 대해서는 생각해 보지 못했나 봅니다.
  • 자물쇠 2010/01/01 11:21 # 답글

    지나가다 보게 되었습니다...저도 3번보고 이건 강제적 인거 아닌가 싶더군요...그리고 쏠리 한테 배신감 느낀 니리타가 토로크 막토를 끌고온 쏠리를 보고 다시 눈이 돌아간거 보고..,.,야 역시 외제차 타고 돌아나녀야 하는가(?) 싶더군요....ㅋㅋ
  • 몽키 2010/01/01 11:28 #

    하하하.. 정말 재미있는 비유에요..토로크 막토 = 외제차라니... ㅎㅎㅎㅎ
  • 미스트 2010/01/01 11:50 # 답글

    1번은 저도 보면서... .... ...
    '저런 이족보행병기가 걸어다니는 시대에 휠체어라니!' 했던 기억이. =ㅅ=;;;


    3번은 말이 '교감'하라고 하는거지 뭐... ...그냥 표현의 차이라고 받아들였습니다.
    사냥하고나서 너희 육신은 어쩌고 저쩌고 하고 기도문 한 줄 읊는 것과 비슷한 느낌...?
    혹은 인류가 야생마를 잡아다 스트레스를 줘가며 굴복시켜서 길들이고나서 '기수와 말의 교감' 어쩌고 하는 것처럼....
  • 몽키 2010/01/01 12:31 #

    맞아요 맞아.. 그 콰드리치 장군 타고 다니는 로봇 소형 버전을 타고 걸어다녀도 뭔가 2% 부족할 판국에 왠 휠체어...뭐 이런 생각을 했어여..

    흠.. 하긴 기수가 야생마를 길들일 때도 여러번 떨어지며 난리를 치긴 하는군여. 그렇게 생각을 해보니, 다시 저의 원래 논지였던 "미국넘들의 모든걸 성으로 연결시키는 사고방식"이 문제가 되어서 그 촉수 연결 시키는 과정을 겁탈 과정과 연관시켜서 보는게 문제라능..
  • 라세엄마 2010/01/01 13:50 # 답글

    아바타는.. 인디안/아프리칸을 너무 따라다녀서...; 딴건 다 모르겠고 전이-부활의 라이온킹 부분만 좀 어찌 됐으면;
  • 몽키 2010/01/01 13:55 #

    ㅎㅎㅎ 맞아요 그래서인지 저 10개 딴지 글 중 하나가 "제작비도 많았다면서 왜 노래는 라이온 킹인거죠? (라이언 킹이랑 너무 비슷하다능..) 이더라구여..
  • virustotal 2010/01/01 15:44 # 답글

    비유하자면 어디서는 F-22 공격형 스텔스기 만들고 F-35 수직이착륙기 돌아다닌데도
    그 무기를 사용하는 미군에서도 다치면 제대입니다.
    결국 단가입니다.다 줄순없으니
    그것보다 그래픽은 좋아도 30년전에 40년에 나온 인디언영화내용과 그다지 다르지 않고
    인디언 전쟁 역사가 생각더군요

    독창적이긴 하다할수없는것이 다 어디서 본것같은

    코난 소설 걸리버여행기의 하늘의 나라에서 뜯어온 일본만화 라뷰타 등등

    오마쥬 심하게 파스티슈& 카메론표 인디언영화리메이크 같은 느낌이 강하더군요
  • 몽키 2010/01/02 02:52 #

    제 주변에서도 인디언 전쟁 역사 생각이 가장 많이 난다고 아바타 본 지인들이 입모아 얘기해요.
    카메룬 감독이 어려서부터 본 공상 만화 영화 다 섞어서 만들었다니 뭐...
    전 재미있었던게, 영화를 본 사람들끼리 모여서 어떤 오마쥬가 있을까 얘기를 할 때마다 각자 본 과거 공상 만화 영화 리스트가 쭈~~~~~욱 읖어지더라구여. 누가 과거에 공상 만화 영화를 많이 봤는지도 알 수 있고여. 그게 너무 재밌어요..
  • 아바타영화감상마친人 2010/01/01 16:13 # 삭제 답글

    아바타영화제작과정도봣는데 와~
  • PSB 2010/01/01 16:49 # 삭제 답글

    덕분에 재미있는 글 잘 보았습니다. 그 새를 "강간하듯" 길들이는 것은 아마도 인디언의 야생마 길들이기에 대한 비유가 아닐까 싶어요. 나비족은 나바호 인디언이라고 보아도 스토리 전개에 전혀 무리가 없지 않나요? 그건 그렇고 아바타에 대해서는 아래 링크도 이타카님의 호기심을 꽤 충족시킬 듯 합니다.

    http://www.wired.com/magazine/2009/11/ff_avatar_cameron/
  • 몽키 2010/01/02 02:59 #

    카메론 감독이 트럭 운전수에서 조지 루카스에 견줄만한 감독이 되기까지의 여정이군여. 잘 읽었습니다.
    근데 오마이 뉴스에서도 이글루스에 트랙백을 달 수 있나요?
  • ... 2010/01/01 18:05 # 삭제 답글

    아니 휠체어보다 성냥 켜는게 더 뿜기지 않았나요?(제이크가 밤에 횃불에 불 붙이려할때)
  • 몽키 2010/01/02 04:51 #

    성냥도 성냥이지만, 대기에 문제가 (toxic atmosphere이라는 판도라 설명서에 의하면)있어서 맨날 마스크 없으면 켁켁거리면서 '산소가 이빠이 필요한' 횃불은 활활 잘도 타오르네.. 그렇다면 판도라 대기에는 산소는 있지만, 이상 가스가 있는건가? 그렇다면 산소통 비슷한건 왜 들고 다니나? 전기가 필요한 필터링인가? 뭐 이런식의 생각을 계속 계속 하긴 했어요..ㅎㅎㅎ
  • 2014/09/06 04:10 # 삭제 답글

    모두 굿나잇. 필자가 글을 읽는 동안 지출하고 훌륭한 포럼을 발견 기쁘게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12
80
258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