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unk+White]The Element of Style (Usage Rule 3~6, Punctuation) the elements of style

이번 포스트에서는 책을 통털어서 가장 재미없는 부분 comma에 관한 설명에 대해서 풀어 쓰려한다. 구두법 같은 것은 외국에서 살면서 *완*벽*한* 영작을 향해 달려가고 싶을 때 정말 난해하고 더럽게 어렵운 부분이다. 다 각기 다른 이유로 어렵지만 (어파스트로피는 이전 포스팅에서, 세미콜론은 이번 포스팅에서, 콜론은 다음 포스팅에서), 콤마가 어려운 이유는 나같이 한국에서 영어 교육을 받은 이들은 책을 소리내어서 읽을 기회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영어 선생님이 일주일에 한명씩 순번대로 영어 교과서를 읽게 시켰다고 했을 때, 일년에 한번 정도 기껏해야 10분 일어나서 영어 교과서를 읽었을테니까 말이다. 많이 읽어봤어야, 어디서 끊어읽으라고 친절하게 콤마들이 삽입되어 있는지도 눈여겨 보고, 익혔을텐데, 많이 소리내어 읽어본 적이 없으니 어디서 끊어일어야 하는지 잘 모르고, 그렇기에 어디에 콤마를 삽입해야하는지도 전혀 감이 없다. 마찬가지 이유로, 콤마를 시기적절하게 삽입하여 놓지 않으면 네이티브들에게는 리듬이 엇박인 글이 되는 것이고, 뭔가 나사가 빠진 글이라는 느낌이 들게 한다. 물론 모국어도 아닌 영어로 문법 하나도 틀린 것 없이 영작 해놓았다면 그것만으로도 가상한 일이고, 읽기 리듬까지 고려하라는 것은 너무 과한 부탁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지만, 기왕에 완벽해서 나쁠 것은 없다. 고로 Strunk교수님이 콤마를 어디다가 어떻게 붙여야 한다고 하는지 한번 살펴보자.  

3. Enclose parenthetic expressions between commas.
The best way to see a country, unless you are pressed for time, is to travel on foot.

This rule is difficult to apply; it is frequently hard to decide whether a single word, such as however, or a brief phrase is or is not parenthetic. If the interruption to the flow of the sentence is but slight, the commas may be safely omitted. But whether the interruption is slight or considerable, never omit one comma and leave the other. There is no defense for such punctuation as
(ex.3.1)Marjorie's husband, Colonel Nelson paid us a visit yesterday
or
(ex.3.2)My brother you will be pleased to hear, is now in perfect health.

내가 위 두 문장같은 문장을 뿜어낼 때마다, 우리 신랑이 있는 핍박 없는 핍박 다 했었다. 그러면 저 두 문장이 잘못 되었다는 이유를 이해했다는 데서 그치지 말고, 어떻게 고쳐야 하는지 생각해보자.

나라면 요렇게 바꿀 것이다. 동생은 내가 한 교정을 보기 전에 직접 바꿔보고 내 교정과 비교해보기 바란다.
Colonel Nelson, Marjorie's husband, paid us a visit yesterday.
You will be pleased to hear that my brother is now in perfect health.


Dates usually contain parenthetic words or figures. Punctuate as follows:

(ex.3.3) February to July, 1992 (그래서 여기도 콤마가 들어가고)
(ex.3.4) April 6, 1986 (그래서 여기는 콤마가 들어간다)
(ex.3.5) Wednesday, November 14, 1990 (여기도 역순이 아닌 11월 14일에만 콤마가 안 들어간다)

Note that it is customary to omit the comma in
(ex.3.6) 6 April 1988

The last form is an excellent way to write a date; the figures are separated by a word and are, for that reason, quickly grasped.

미국사람들도 년/월/일/요일 이렇게 읽어야 하는 것을 안다. 그런데, 거꾸로 읽을때마다 (ex.3.3~5) 콤마를 넣는 것이다.
그런데 (ex.3.6) 경우는 예외이다. 그 이유는 숫자 + 영단어 + 숫자 이런식으로 "영단어"가 자연스럽게, 끊어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

A name or a title in direct address is parenthetic.
(ex.3.7) If, sir, you refuse, I cannot predict what will happen.
(ex.3.8) Well, Susan, this is a fine mess you are in.

The abbreviations etc., i.e., and e.g., the abbreviations for academic degrees, and titles that follow a name are parenthetic and should be punctuated accordingly.
(ex.3.9) Letters, packages, etc., should go here.
(ex.3.10) Horace Fulsome, Ph.D., presided.
(ex.3.11) Rachel Simonds, Attorney
(ex.3.12) The Reverend Harry Lang, S.J.

No comma, however, should separate a noun from a restrictive term of identification.
(ex.3.13)Billy the Kid
(ex.3.14)The novelist Jane Austen
(ex.3.15)William the Conqueror
(ex.3.16)The poet Sappho
Although Junior, with its abbreviation Jr., has commonly been regarded as parenthetic, logic suggests that it is, in fact restrictive and therefore not in need of a comma.
(ex.3.17) James Wright Jr.
난 이 책을 읽기 이전까지 한번도 Ph.D.같은 타이틀 주변에 콤마를 붙인 적이 없다. 그래서 내 영작이 신랑 손을 걸쳐서 오면 맨날 이렇게 (ex.3.9~12) 바뀌어 있었다. 하지만 어떤 타이틀에 "the+타이틀"이 들어갈 때는 콤마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정관사가 콤마처럼 끊어읽을 수 있는 여지를 주기 때문인 것 같다. 하지만 Jr.는 예외적으로 콤마를 붙이지 않는다.

Nonrestrictive relative clauses are parenthetic, as are similar clauses introduced by conjunctions indicating time or place. Commas are therefore needed. A nonrestrictive clause is one that does not serve to identify or define the antecedent noun.

(ex.3.17) The audience, which had at first been indifferent, became more and more interested.
(ex.3.18) In 1769, when Napoleon was born, Corsica had but recently been acquired by France.
(ex.3.19) Nether Stowey, where Coleridge wrote The Rime of the Ancient Mariner, is a few miles from Bridgewater.
In these sentences, the clauses introduced by which, when, and where are nonrestrictive; they do not limit or define, they merely add something. In the first example, the clause introduced by which does not serve to tell which of several possible audiences is meant; the reader presumably knows that already. The clause adds, parenthetically, a statement supplementing that in the main clause. Each of the three sentences is a combination of two statements that might have been made independently.
(ex.3.20) The audience was at first indifferent. Later it became more and more interested.
(ex.3.21) Napoleon was born in 1769. At that time Corsica had but recently been acquired by France.
(ex.3.22) Coleridge wrote The Rime of the Ancient Mariner at Nether Stowey. Nether Stowey is a few miles from Bridgewater.

두 문장으로 분리할 수 있는 수식어 구 주변에는 코마로 도배를 해버려야 한다.

Restrictive clauses, by contrast, are not parenthetic and are not set off by commas. Thus,
(ex.3.24) People who live in glass houses shouldn't throw stones.

분리가 안되는 수식어구 주변에는 코마를 사용하지 않는다.

Here the clause introduced by who does serve to tell which people are meant; the sentence, unlike the sentences above, cannot be split into two independent statements. The same principle of comma use applies to participial phrases (분사구) and to appositives (동격절).
(ex.3.25) People sitting in the rear couldn't hear. (restrictive)
(ex.3.26) Uncle Bert, being slightly deaf, moved forward. (nonrestrictive)
(ex.3.27) My cousin Bob is a talented harpist. (restrictive)
(ex.3.28) Our oldest daughter, Mary, sings. (nonrestrictive)

수식어구가 restrictive인지 nonrestrictive (한국말로는 뭐라 번역해야 하는지 몰겠다... 혹 언어학 하시는 분..좀 알려주세요..) 인지를 구분하는 아주 쉬운 방법은 수식어구를 빼고 읽었을 때 문맥을 이해하는데 문제가생기는지 안 생기는지 생각해보면 된다. 예를 들면 (ex.3.25)에서 사람들이 "뒤에 앉았기 때문에" 들을 수 없었던 것이다. 뒤에 앉았다는 사실을 빼버리면 "도데체 왜 잘 안 들렸다는거야?"라는 의문이 생기게 된다. 마찬가지로 문장을 읽다가 "Bob이 하프를 잘 킨다"고 쓰여 있으면, 도데체 어떤 Bob을 말하는거지? 란 생각이 든다.

When the main clause of a sentence is preceded by a phrase or a subordinate clause, use a comma to set off these elements.
(ex.3.29) Partly by hard fighting, partly by diplomatic skill, they enlarged their dominations to the east and rose to royal rank with the possession of Sicily.

마지막으로 수식어구를 문장 머리부분에 배치하고 싶으면 콤마를 쓴다.
흠..이건 당연한것.. 가끔 책을 읽으면서, "Strunk교수님 학생들은 바보였낭?"란 생각이 들면서 "나도 할 수 있어~!"란 희망의 일말이보인다능..

4.Place a comma before a conjunction introducing an independent clause.
(ex.4.1)The early records of the city have disappeared, and the story of its first years can no longer be reconstructed.
(ex.4.2)The situation is perilous, but there is still one chance of escape.

Two-part sentences of which the second member is introduced by as (in the sense of "because"),for,or,nor,or while (in the sense of "and at the same time") likewise require a comma before the conjunction.

외우자~!. and, but, for, or, nor, or, while 등으로 독립절을 연결시킬 때는 반드시 코마를 집어 넣자. (비교: 두개의 단어를 연결시킬 때는 코마를 넣지 않는다)

If a dependant clause, or an introductory phrase requiring to be set off by a comma, precedes the second independent clause, no comma is needed after the conjunction.
(ex.4.3)The situation is perilous, but if we are prepared to act promptly, there is still one chance of escape.

만약 종속절 (if we are ~promptly) 이 연결사 (but) 바로 뒤에 오면 연결사와 종속절 사이에는 코마를 굳이 넣지 않아도 된다.

When the subject is the same for both clauses and is expressed only once, a comma is useful if the connective is but.
When the connective is and, the comma should be omitted if the relation between the two statements is close or immediate.
(ex.4.4) I have heard the arguments, but am still unconvinced.
(ex.4.5) He has had several years' experience and is thoroughly competent.

항상 뭔가 대치될 때 (but) 콤마를 꼭 넣는다. 숨을 충분히 쉬어줘도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만약 두개의 절이 주어를 공유하고 and로 연결되어 있을 때는 연결성을 강조하기 위해 콤마를 넣지 않는다. 숨을 충분히 쉬지 말란 얘기..
5. Do not join independent clauses by a comma.
If two or more clauses, grammatically complete and not joined by a conjunction, are to form a single compound sentence,
the proper mark of punctuation is a semicolon.

(ex.5.1) Stevenson's romances are entertaining; they are full of exciting adventures.
(ex.5.2) It is nearly half past five; we cannot reach town before dark.
It is of course equally correct to write the above as two sentences each, replacing the semicolons by periods.

미국 영작을 하면서, 가장 사용하기 어려운 부호는 ';'와 ':'사용법이다. 이 두개를 시기 적절하게 잘 사용하면, 원어민 영작인 줄 착각을 한다. 독해를 할 때야 매번 그러려니 하면서 읽던 부호들. 정작 내가 영작을 할 때는 언제 영작에 넣어야 좋은지 알기가 쉽지 않다. 두개의 독립절을 연결사 (conjunction) 를 사용해서 연결할만큼 두 문장이 끈끈하다고 생각하지 않을때는 세미콜론을 사용해보자. 물론 연결사 (and, but, etc)이랑 코마를 사용해도 전혀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Form1] Mary Shelley's works are entertaining; they are full of engaging ideas.
It is nearly half past five; We cannot reach town before dark.

It is, of course, equally correct to write each of these as two sentences, replacing the semicolons with periods.

[Form2] Mary Shelley's works are entertaining. They are full of engaging ideas.
It is nearly half past five. We cannot reach town before dark.

If a conjunction is inserted, the proper mark is a comma.(Rule4)

[Form3] Mary Shelley's works are entertaining, for they are full of engaging ideas.
It is nearly half past five, and we cannot reach town before dark.

A comparison of the three forms given above will show clearly the advantage of the first.
It is, at least in the examples given, better than the second form because it suggests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statements in a way that the second does not attempt, and better than the third because it is briefer and therefore more forcible. Indeed, this simple method of indicating relationship between statements is one of the most useful devices of composition.

일단 Form2은 나쁜 영작법이다. 근데, 한국 사람들 눈에는 이게 잘 안 보인다. 왜 그럴까?
한국어는 화자가 개떡같이 말해도, 청자들이 찰떡같이 알아듣는다. 그래서 Form2 같이 글을 써 놓아도, 독자가 어느 정도 문장간의 관계를 구성하기 위해서 애를 써주겠지란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영어는 화자가 찰떡같이 써놓아도, 청자가 개떡같이 주서먹는 언어이다. 그래서 저렇게 두 문장을 어떻게 연결시키는 것이 좋을지 명시해주지 않으면, 짜증을 낸다.

Form3 보다 Form1 이 훌륭한 이유는? 단어 하나를 절약할 수 있어서이다. 박사과정을 하면서 단어수 제한이 있는 영작을 할 일이 꽤 있다. 이때, 단어 수를 줄일 수 있는 테크닉을 알고 있는게 엄청난 도움이 된다. 그래서, 이 책 전반에 걸쳐서 어떻게하면 단어 수를 줄이고 간결하게 글을 쓸 수 있는지에 대해 앞으로 여러 문법상, 구문상 이유를 기반으로 설명이 뒤따를 것이다.

The relationship, as above, is commonly one of cause and consequence.
Note that if the second clause is preceded by an adverb, such as accordingly, besides, then, therefore, or thus, and not by a conjunction, the semicolon is still required.
(ex.5.3)I had never been in the place before; besides, it was dark as a tomb.

세미콜론을 사용하면 콤마를 사용할 때 필요한 연결사 (for, and등)은 없앨 수 있지만, 부사는 없애면 안된다는 얘기를 하고 있다.

An exception to the semicolon rule is worth nothing here. A comma is preferable when the clauses are very short and alike in form, or when the tone of the sentence is easy and conversational.
Man proposes, God disposes.
The gate swung apart, the bridge fell, the portcullis was drawn up.
I hardly knew him, he was so changed.
Here today, gone tomorrow.
대체로 인과 관계인 두개의 절이 연결될 때는 세미콜론을, 대치절이 두개 나열될 때는 코마를 사용한다.

6. Do not break sentences in two.
In other words, do not use periods for commas.
(ex.6.1) I met them on a Cunard liner many years ago. Coming home from Liverpool to New York.
(ex.6.2) She was an interesting talker. A woman who had traveled all over the world and lived in half a dozen countries.

In both these examples, the first period should be replaced by a comma, and the following word begun with a small letter.
It is permissible to make an emphatic word or expression serve the purpose of a sentence and to punctuate it accordingly:
(ex.6.3) Again and again he called out. No reply.

The writer must, however, be certain that the emphasis is warranted, lest a clipped sentence seem merely a blunder in syntax or in punctuation.
Generally speaking, the place for broken sentences is in dialogue, when a character happens to speak in a clipped or fragmentary way.

Rules 3, 4, 5, and 6 cover the most important principles that govern punctuation.
They should be so thoroughly mastered that their application becomes second nature.

여기서는 쉼표 자리에 마침표를 섞어서 사용하지 말 것을 주지시키고 있다. 근데 한국 사람들이 이런 실수를 하는 예는 적다. 왜냐하면, 한국사람들은 문장을 길게 쓰면 길게 썼지 (이런 문장을 run-on sentence라고 하고, 한국 사람들이 진짜 잘 만들어 내는게 이 run-on sentence라는거다. 나중에 자세히 설명하겠다) 짧게 좀처럼 쓰지 않기 때문이다. 이유는 한국에서는 긴 문장을 잘 쓰는 사람들의 글을 "잘썼다"라고 말한다. 반대로, 미국에서는 짧은 문장을 여러개 쓰고, 짧은 문장들을 잘 연결시켜서 글을 써놓으면 글을 "잘썼다"라고 한다. 그렇기에 짧은 문장을 써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미국 사람들은 도가 지나쳐서 심지어는 쉼표로 연결해야 하는 문장을 마침표로 끊어버리기도 하는 것이다. 미국 영어권 교육을 받은 애들이 이런 실수를 하면, 콧웃음치며 "마췸표가 아니라 쉼표를 써야하는거야~!" 라고 얘기해주자..


공지1. 친동생 영작 공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미국에서 공부 중인 누나가 The Element of Style 책을 풀어 쓰는 포스트입니다. 평생 인문학 또는 언어학 같은데 재능도 없고 재미도 못 느껴서 한 우물 이공계만 팠던 터라 그쪽 전공하시는 분들이 보기에 어설픈 내용이나 표현이 있으면 지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공지2. 제가 이공계 밖에서 일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이공계인들이 유념하면 유용할 영작 요령들을 제 경험을 바탕으로 써내려갈 것입니다. 저널리즘에서 영작하는 방법이 또 다르고, 비즈니스 영작 방법이 또 다르다는 것을 익히 잘 알고 있습니다. 심지어는 이공계 내에서도 제가 하는 분야가 컴퓨터이다 보니, 컴퓨터 그리고 전기 전자 영작 경험담이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뭔 얘기를 하는고하니, 아무튼 이상한게 있으면 지적해주세요.

덧글

  • satie 2010/01/19 19:14 # 답글

    콤마 문법은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들에게서도
    고급 문법인듯하더군요..
    ..
    어려워요..

    ..

  • 세르네즈 2010/01/20 00:41 # 답글

    콤마쓰기는 국어를 쓸 때도 막 생략하고 써서(<- '개떡같이 써도 찰떡같이 알아들으리라 믿으며'-_-) 워낙 어렵게 여겼던지라 외국어인 영문법은 더 어렵네요. ㅠㅠ 친절한 해설을 보면서도 머리를 싸매쥐고 있네요. ㅠㅠ
  • 몽키 2010/01/21 10:07 #

    저도 국어 쓸때나 영어 쓸때나 제대로 못하기는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제가 설명을 보충했으면 싶은 부분이 있으시면 말씀해주세요.. ^^;;
  • Semilla 2010/01/20 05:56 # 답글

    "한국어는 화자가 개떡같이 말해도, 청자들이 찰떡같이 알아듣는다. 그래서 Form2 같이 글을 써 놓아도, 독자가 어느 정도 문장간의 관계를 구성하기 위해서 애를 써주겠지란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영어는 화자가 찰떡같이 써놓아도, 청자가 개떡같이 주서먹는 언어이다. 그래서 저렇게 두 문장을 어떻게 연결시키는 것이 좋을지 명시해주지 않으면, 짜증을 낸다."

    그게,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렇습니다. 한국 문화는 상대적인 기준을 자주 쓰기 때문에 (예를 들어 친척간의 호칭만 해도..) 주어진 상황에서 volatile하게 '지금 무슨 소릴 하는거구나'하고 알아듣기 쉽습니다. 하지만 영어 쓰는 나라 쪽 문화는 절대적인 기준을 자주 쓰기 때문에 (각자 이름!) 항상 따박 따박 관계를 define해주지 않으면 구멍이 슝슝 나버리는 거죠... 영어 쪽이 귀찮게 보이기는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만큼 기준이 명확해서 좋습니다. 한국어는... 알아야 하는게 많아요. 눈치도 좋아야 하고.
  • 몽키 2010/01/22 01:00 #

    상대적인 기준 그리고 절대적인 기준 맞는 말씀이에요. 언어 문외한이다 보니 세밀리아님 답글을 좀 곱씹어 보느라 답글 안 달고 있었습니다. 절대적인 기준에서 관계를 정의해주지 않으면 구멍이 슝슝 나버리는 영어.. 저처럼 한국 문화권에서 "어떤 관계들을 정의해줘야하는지"를 생각해보다 오지 않던 사람이 그렇게 생각하는 습관을 들인다는게 쉽지가 않은 일인 것 같아요.
    저 위에 쓴 청자 중심 언어 화자 중심 언어는 최근에 읽은 말콤 글래드웰의 Outlier에서의 손호민 언어학자 견해입니다. 이런 언어의 차이점에 대해 요즘 너무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혹 이와 관련된 책들 추천해주실만한게 있을까요?
  • Semilla 2010/01/22 05:10 #

    저도 이쪽에 관심만 많고 정작 아는 건 없어서 아는 책이 없네요.
    제가 연구하는 건 언어라기보단 문자 체계에 더 가까워서....
  • 음악소리 2010/01/20 16:51 # 답글

    누나~ 열씸히 보고 있어~ㅎㅎ
    글쓰는 시간은 짬짬히 내볼려고 하고 있고, 아무튼 열심히 잘 따라가고 잇어^^홍홍홍
  • 몽키 2010/01/20 21:25 #

    뭐 이해 안되는 부분 없어? 이런 답글 말고,
    "A가 이해 안되 누나~"
    "A가 아니라 B아니야?"
    "A랑 관련해서 B,C,D도 알아야 된다고 생각해"
    이런 답글을 달아봐.. 그래야 내가 어떻게 설명서를 써야 니가 더 좋아하는지 알 수 있으니까
    지금 벌써 두번째인데, 난 니가 이해를 하고 있는건지 글이 올라온 것만 확인하고 쌓아두고 있는건지 알 수가 없어.

    흠흠..... 다음번에는 숙제를 내 버릴테닷~!
  • 음악소리 2010/01/20 21:43 #

    아직 4.까지밖에 안봐서 틈틈히 이해중이야.ㅎㅎ쫌만 기달려봐.ㅎㅎ 이제서야 좀 짬짬히 시간을 내고 있어.ㅎ
  • 2010/01/21 02:57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몽키 2010/01/21 03:24 #

    앗..비밀글님 감사합니다. 어디 빠뜨렸는지 더 정확히 알려주실 수 있으실까요? 다 좋은 지적들이십니다. 수정해넣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212
80
258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