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트레이닝법을 이용한 남편 길들이기 neutral

블로그들 돌아다니다가 신혼 초기를 아주 잘 설명한 구절이 있어서 생각나는데로 인용을 해보자면 (아롱이님 블로그였던 듯),
"신혼 초기에는 결혼 전 아주 작고, 사소한 것처럼 느껴졌던 문제점들이 몇 곱절로 증폭되어 치열한 부부싸움으로 확장된다..."
이 구절을 읽으면서 이글루스에 LIKE버튼이 있으면 100만번 누르고 싶다는 생각을 문득문득했다.

요즘은 싸우는 빈도수가 현격하게 줄었는데,
가장 큰 공헌을 한 therapy(?) 가 있다면, 뭐니뭐니해도 doggy training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다.
맥스에게 잘 통하는 규칙들은 아담에게도 용케 잘 통한다.

1. 강아지들은 부정적인 피드백보다는 긍정적인 피드백이 100배 더 효과가 있다.
맥스: 똥오줌을 집안에 쌌다고 혼내는 것보다, 밖에서 쌌을 때 과자를 하나 주는 것이 100배 효과가 있다.
아담: 변기 앉는 뚜껑을 올려놓는다고 핀잔하는 것보다, 어쩌다가 큰일 보기 위해 내려놓고 나왔을 때 호들갑을 떨며 칭찬을 하는 것이 더 효과가 있다.

2. 관심을 시기 적절하게 준다. (no talk, no touch, no eye contact)
맥스: 내가 평소에 관심을 주지 않고, 내가 원하는 것을 했을 때만 관심을 주면, 훈련효과가 두배 이상으로 증진된다.
아담: 내가 평소에 관심을 주지 않고, "Is this what you want?" - "Yes, darling" 의 공식이 성립되었을 때만 관심을 주면, 나의 행복지수가 높아진다.

3. 강아지들은 원하는게 주위에 널부러져 있으면 주의가 산만하고, 집중을 잘 하지 못한다. 그렇다고 탓하면 안된다.
맥스: 길가에 통닭 부스러기가 떨어져 있으면, 천톤 마력으로 날 질질 끌고 가기 십상이다. 더 강력한 강아지 과자를 준비하여 주의를 전이하는 하면 된다.
아담: Groupon, Google offer, Yelp 등에서 매일같이 지름신이 하루에도 몇번씩 강령하실 유혹을 선사한다. 비싸서 사면 안된다고 하면 안먹힌다. 왜 다음 업그레이드까지 기다리지 않으면 손해인지 잘 설명하면 된다. 다음 업그레이드 기종이 나오더라도, 그 다다음 기종까지 기다려야 할 이유는 얼마든지 찾을 수 있다.

4. 하루에 한시간 이상 강아지와 시간을 보낸다.
맥스: 하루에 한시간 정도 걷거나 뛴다. 유대감이 증진된다.
아담: 하루에 한시간 정도 아담이 하고 싶다는 것을 함께 한다. 아담은 뉴욕 시내를 돌아다니며 사진찍는 것을 좋아한다. 코끝이 찡하도록 춥더라도 방한 내복을 입을지언정 무장을 하고 나가서는 즐겁다는 표정으로 함께 시내를 쏘다닌다.

물론 트레이닝이란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위 규칙들을 매일같이 지키기란 무한한 노력과 인내가 요구된다.
하지만, 아직 강아지가 어릴 때 (신혼 초기일때), 훈련을 잘 해놓으면, 오래오래 내가 편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난 오늘도 씁쓸히 변기 뚜껑을 묵묵히 내려놓고 나왔다..

사우스 파크에서 강아지 트레이닝 법을 사용해 버릇나쁜 악동을 길들이는 에피소드가 있다. Dog Whisperer 티비쇼를 단 한번이라도 보았다면 강추하는 에피소드이다.
http://www.southparkstudios.com/full-episodes/s10e07-tsst


사진은 구글 홀리데이 파티에서 T가 찍어준 사진..

덧글

  • 루아 2011/12/16 07:22 # 답글

    몽키님 오랜만이에요!

    과연...도기 테라피인가요;; 근데 읽고 보니 제가 당하는 쪽인것 같은 느낌이 ;ㅁ;
  • 몽키 2011/12/16 13:32 #

    ㅎㅎㅎ 도기 떼라피인거죠... 근데 강아지는 말잘 들을 때는 졸졸 잘 따라다니고, 재롱도 피우고, 아무거나 줘도 잘 먹는데, ...
  • santalinus 2011/12/16 09:46 # 답글

    뭔가 적절하군요....ㅋㅋㅋ
  • 몽키 2011/12/19 12:04 #

    ㅋㅋㅋㅋ 이 슬픈 현실..
  • 애쉬 2011/12/16 10:04 # 답글

    사실상 남편 트레이닝 법을 강아지용으로 알려준게 아닐까 하는 의혹도 +_+)// {너무 정확하잖아)
  • 몽키 2011/12/16 13:33 #

    ㅋㄷㅋㄷ 아닌게 아니라, 사우스 파크 링크를 보면, 강아지 트레이닝이 사람한테도 (남자?) 얼마나 효과가 좋은지 잘 표현하고 있어요..
  • 날랄 2011/12/16 16:29 # 답글

    몽키님 아름다우세요^^
    즐거운 연말 되시길
  • 몽키 2011/12/19 12:04 #

    날랄님은 저런 드레스 자주 입죠? 은근 재미있더라구여..ㅋㅋㅋ
  • soylatte 2011/12/17 04:59 # 답글

    재밌어요 ㅋㅋㅋㅋ
    저희 남편은 최신 기기나 전자제품, 게임, 컴퓨터 등등 테크날러지에 관한 욕구가 전무한 편이라서 그런 면에선 다루기 쉽고 지출도 없어서 좋긴 한데 대신 4번 항목이 세세하게 나눠져서 자질구레한 걸로 함께 시간을 보내줘야 하고 등등이 귀차니스트인 저에겐 가끔 도전일 때가 있어요..
  • 몽키 2011/12/19 06:53 #

    4번 항목이 나눠져 있어요? 어떻게 나눠져 있는지 되게 궁금하군요.
    올해는 왜 톱100에 들지 않으셨는지 궁금해서 쏘이님 대문에 들어가보니까, 닫으셨더군요. 안타깝네요. 가끔가다 궁금하면 들어가서 열심히 읽고, 공감하고 그랬었는데.. 공개적으로 글을 쓴다는게 참 어려운 일이더라구요. 안티도 생기고.. 전 뭐 게을러서 독자 자체가 없기 땜시 그럴 걱정이 없지만..
  • 2011/12/20 10:13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몽키 2011/12/20 20:48 #

    오랜만이에요...^_^ 강아지 사진 잘 보고 있어요. ^_^
  • 변기 2011/12/20 15:07 # 삭제 답글

    나는 남자들이 내려져 있는 변기를 올리면서 내려진 변기에 대해서 불평하지 않는 것을 보고 이상했다.
    왜 남자들은 여자들처럼 불평을 하지 않는 걸까?
    올리는 게 내리는 것보다 더 힘들고 귀찮은데.......
  • 몽키 2011/12/20 20:46 #

    온갖 생활용품이 자동화되는 판국인데, 자동으로 지름이 줄었다 늘었다 하는 변기는 왜 안 나오지?하는 생각을 한 적이 있어요. 카메라만 하나 달려있으면, 엉덩이가 내려오면서 골반 싸이즈 측정해서, 애기일경우는 완전 줄여주고, 여자면, 일반 변기뚜껑 싸이즈, 엉덩이가 안 내려오면 남자인가보다 하고..
  • 아롱이 2011/12/21 09:19 #

    단순히 귀찮은 게 문제가 아니라 올려져있는 경우, 무심결에 그냥 앉았다간 부상의 위험이 있으니까요~ 위험도가 더 크답니다.
    1030AM님 블로그 글에서 써주셨던 척추탈골로 죽은 여성의 경우는 저도 깜놀 -.-
  • 에구 2012/09/13 15:08 # 삭제 답글

    회원 가입한 적은 없지만. 애독자인데요. 도대체 왜. 포스팅 안하세요. 아프신거 아니지요?
    한국 독자 생각 좀 해주세요
  • 틴토 2013/06/28 07:37 # 삭제 답글

    강아지뿐만 아니라 아이를 위한 교육방법으로도 좋은듯하네요. 잘못했을때 말로만 하는건 서로의 관계만 나뻐지는듯합니다. 확실한 칭찬과 보상. 좋은 방법입니다.
  • fere 2014/02/05 12:01 # 삭제 답글

    백인 노인하고 결혼했나여??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1312
80
258913